본문 바로가기

비타민제 20%이상은 타르색소 사용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소아가족] 비타민제 20%이상은 타르색소 사용

청아연한의원 조회 : 1,448
비타민 보충용 건강기능식품 20% 이상은 안전성 논란이 있는 타르색소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한나라당 안홍준 의원에게 제출한 ‘건강기능식품 비타민보충제 원료현황’에 따르면 비타민보충제로 분류된 198종의 건강기능식품 가운데 20.2%에 해당하는 222종에서 타르색소를 함유한 캡슐이 사용됐다.

이 가운데 3가지 색소를 사용한 제품이 107개(48.2%)였으며 4가지 색소가 쓰인경우도 23개(10.4%)에 달했다.

건강기능식품에서 안전성 논란이 있는 타르색소가 검출된 이유는 환자와 영·유아용특수영양식품이나 건강기능식품에는 타르색소 사용이 금지돼 있으나 캡슐 형태는 금지규정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타르색소와 합성보존료를 동시에 섭취하면 소아에서 주의력결핍과잉행동증후군(adhd) 위험이 높아진다는 주장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등 타르색소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안 의원은 “하루섭취량이 많지 않다고 하더라도 건강기능식품인 비타민보충제에 굳이 안전성 논란이 있는 식품첨가물을 사용해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